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 재난성 산불 막는다…행안부·산림청 공조 강화

송고시간2017-10-22 12:00

담수지 추가 설치·사방댐 확장…가용헬기 신속 출동


담수지 추가 설치·사방댐 확장…가용헬기 신속 출동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행정안전부와 산림청이 대형 재난성 산불을 막기 위해 공조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강릉 산불 피해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산불 피해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산림청에 따르면 김재현 산림청장과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23일 행안부에서 회의를 하고 산불 취약지역 내 담수지 설치와 산불재난 정책협의체 구성, 산불 진화헬기 공조강화, 산불 상황관리와 현장대응력 보강방안을 논의한다.

최근 미국, 포르투갈, 스페인의 산불에서 보듯이 여름철 고온, 강풍 등 기상이변, 도시화 등에 따라 세계적으로 산불이 대형화하는 추세다.

우리나라도 봄철과 여름철 건조일수 증가, 강수량 감소, 잦은 강풍 등 기후변화에 따른 산불 발생 위험도가 상승하고 있다.

지난 5월 동시 다발한 강릉·삼척·상주 산불로 산림 1천103ha가 피해를 봤고, 인명(사망2, 부상6)과 142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와 산림청은 대규모 산림지역에 담수지가 적어 산불진화가 곤란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 담수지를 추가로 설치하거나 기존 사방댐을 확장할 계획이다.

산림이 많은 강원, 경북 등에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 산불진화 헬기에 의존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고가의 헬기 확보는 재정적인 한계 등으로 단시간 내 추가 확보가 어렵다.

따라서 삼척 등 대형 산불 취약지역이지만 담수지가 없거나 멀리 떨어진 지역에는 산불진화용수를 확보할 수 있는 취수보 등 소규모 다목적 담수지를 신설해 산불진화 효과를 높이기로 했다.

행안부·산림청·소방청 간에 산불대응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봄과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에 정기적으로 운영한다.

동시다발·대형 산불 발생 때 산림청이 유관기관 헬기를 곧바로 요청하고 유관기관 가용헬기는 신속히 출동해 지원하는 체계를 강화한다.

행안부와 산림청은 추수가 끝나는 11월 읍·면 지역의 농경지 인화물질 사전제거를 중점 추진하고, 입산자 실화·소각산불 등 주요 산불원인에 대한 맞춤형 예방활동을 할 계획이다.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11월 1일∼12월 15일)에 대비해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산불감시원 등 산불방지인력 2만3천명을 조기 선발하고 진화헬기 등 신속한 초동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기후변화로 건조한 날씨가 지속하고 낙엽이 많이 쌓이는 등 미국 캘리포니아와 같은 대형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어 국가적 산불대응역량 강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