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내일 신입채용 직무적성검사…면접은 계열사별로

송고시간2017-10-21 08:01

"합격 선배 평균 학점은 3.7, 토익은 800점 이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그룹이 오는 22일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직무적성검사(GSAT)를 전국 5개 도시(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와 미국 일부 지역에서 일제히 실시한다.

지난 6~15일 삼성 채용 홈페이지(www.samsugcareers.com)를 통해 지원서를 낸 지원자들은 GSAT를 통과하면 삼성전자[005930]를 비롯한 계열사별 면접을 거쳐 최종 당락이 결정된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 등에 따르면 GSAT는 총 500점 만점으로, 언어논리(30문항)·수리논리(20문항)·추리(30문항)·시각적 사고(30문항)과 함께 직무상식 50문항이 각각 출제된다.

합격 가능 비율은 회사별, 전공별, 직군별로 다르지만 통상 상위 25% 이내 정도의 성적이라면 안심할 수 있는 범위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영역별로 60점 이하는 과락으로 처리돼 탈락하기 때문에 어느 한 과목도 소홀하게 봐서는 안 되고, 틀린 답에 대해서는 감점 처리되기 때문에 모르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을 적지 않는 게 좋다고 인크루트는 조언했다.

언어논리와 수리논리는 대체로 평이한 수준이나 전개도, 종이접기, 입체도형, 도형조각 찾기, 도형 완성하기 등의 문제로 구성된 시각적 사고 영역은 난도가 상당히 높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상식영역에서는 한국사와 세계사가 약 15문항에서 20문항 사이로 가장 많은 분량을 차지하고, 이 밖에도 경제와 경영, 과학·공학, 기초 상식 등 다양한 영역이 나머지 문항으로 할당된다.

한편,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삼성전자 '취업 선배' 10여명을 대상으로 합격 성공 비결에 대해 인터뷰한 결과를 내놨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 공채 합격자의 평균 스펙은 평균 학점 3.7점, 토익 800점 이상, 자격증 평균 1~2개 등으로 나타났다.

최소 1권에서 최대 7권의 인·적성 문제집을 구입해 GSAT에 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류합격만 11번이나 했으나 올 초에야 입사한 한 직원은 "GSAT는 따로 준비하지 않으면 통과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밖에 면접에 대해서는 기계처럼 외워온 답변을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실제 대화하듯 미소를 보이면서 당당하고 솔직하게 응할 것을 조언했다.

삼성, 내일 신입채용 직무적성검사…면접은 계열사별로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