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정치공작 관여' 신승균 前실장 구속

송고시간2017-10-21 02:42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치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신승균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이 2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7.10.20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치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신승균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이 2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7.10.20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치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신승균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이 21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전날 신 전 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망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차장검사)은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등 혐의로 신 전 실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추명호 전 국익정보국장과 함께 야권 정치인을 비판하고, 이른바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거론된 인사들에 대해 방송 하차를 압박하거나 기획사 세무조사를 유도하는 등 부당한 압력으로 불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전후해 부하 직원들이 이듬해 총선과 대선에서 당시 여권이 승리할 대책을 수립·기획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신씨가 관련 여론조사 비용을 국정원 예산에서 사용했다며 횡령 혐의도 함께 적용했다.

한편 법원은 지난 20일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직권남용 등 혐의를 받는 추 전 국장의 구속영장은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타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