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빙속 김보름, 1,500m 출전권도 확보…노선영에 이어 2위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주 종목이 아닌 여자 1,500m에서도 월드컵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김보름은 20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 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겸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여자 1,500m에서 2분3초31의 기록으로 노선영(콜핑팀·2분2초99)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는 7조 아웃코스에서 박도영(동두천시청)과 레이싱을 펼쳤다.

첫 300m 기록은 다소 느렸다. 그는 28초17로 주파해 출전 선수 중 10위에 그쳤다.

그러나 가속이 붙기 시작한 700m 구간부터 스피드를 올려 전체 2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김보름은 이미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매스스타트 종목 선발권을 땄고 전날 여자 3,000m에서 우승을 거둬 1~4차 월드컵 3,000m와 5,000m, 팀 추월 종목 출전권도 확보했다.

여자 1,500m 종목까지 출전권을 따낸 김보름은 ISU 월드컵에서 각 종목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도전한다.

여자 1,500m는 상위 2명이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20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