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1B 폭격기, 다시 한반도에…ADEX 참가 서울공항 저공비행

송고시간2017-10-21 05:00

B-1B 비행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B-1B 비행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의 전략무기인 B-1B '랜서' 폭격기가 21일 한반도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주한미군은 이날 "B-1B 전략폭격기가 오늘 한국에서 일반인들에게 비행 모습을 공개한다"면서 "5분간 성남 서울공항 상공을 저공비행하고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B-1B는 이날 오전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해 동해 상공을 거쳐 오후에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가 열리는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으로 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밤 야간에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와 연합훈련을 하기 위해 출격한 지 11일 만이다.

B-1B는 동해 상공에서 가상의 공대지 미사일 발사 훈련을 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1B 편대는 지난 10일에도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한 바 있다.

B-1B는 2∼3주에 한 번꼴로 매월 1∼2차례 한반도에 전개될 것이라고 군은 설명하고 있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갖춘 전략무기다.

최대 탑재량이 B-52와 B-2보다 많아 기체 내부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t에 달한다. 한 번 출격으로 대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다.

최대속도가 마하 1.2로, B-52(시속 957㎞), B-2(마하 0.9)보다 빨라 유사시 괌 기지에서 이륙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할 수 있다. 고속으로 적 전투기를 따돌리고 폭탄을 투하하는 데 최적화된 폭격기라는 평가를 받는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