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린시티·송도매립지 등 부산 재해위험 연안 11곳 선정

송고시간2017-10-20 06:32

정부 정비계획 연계해 2027년까지 중장기 방재대책 수립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앞, 송도해수욕장, 명지·녹산국가산업단지 등 부산에서 11곳의 바닷가 지역이 대형재해 위험이 커 방재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 차바로 마린시티 물난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 차바로 마린시티 물난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일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도로가 제18호 태풍 '차바'(CHABA) 영향으로 방파제를 넘어온 바닷물에 잠겨 있다. 2016.10.5
ccho@yna.co.kr

부산시는 최근 대형 태풍이나 폭풍 해일 등으로 부산 연안의 재해위험이 커짐에 따라 부산 모든 연안의 위험도를 분석하는 용역을 벌여 11곳의 연안을 방재대책 후보지로 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방재대책 후보지에는 명지·녹산산업단지, 신호주거지, 외눌 등 강서구 3개 지역과 송도해수욕장, 송도매립지, 남항 서방파제 등 서구 3개 지역, 부산 남항동 동방파제 배후, 감지해수욕장 등 영도구 2개 지역이 포함됐다.

해운대구 마린시티 앞, 감천항 조선소, 민락수변공원 등도 연안 방재대책이 필요한 곳으로 분류됐다.

이들 지역은 국립해양조사원의 침수예상도를 바탕으로 파랑변형실험, 폭풍 해일 높이, 월파 산정 등 수치모형 실험 등을 거쳐 높은 파도나 폭풍 해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했다.

부산시는 이들 지역의 종합방재대책 마스터 플랜을 수립하고 정부의 무역항·연안항 기본계획, 연안정비사업,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등과 연계해 방재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태풍 차바, 수변공원 덮치는 해일
태풍 차바, 수변공원 덮치는 해일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5일 북상하는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영향으로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에 거대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2016.10.5
ccho@yna.co.kr

우선 내년부터 2021년까지 단기 계획으로 송도매립지, 남항 서방파제, 민락수변공원, 남항동 동방파제 배후, 외눌지역 등을 정비하고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중기 계획으로 감천항 조선소, 송도해수욕장, 감지해수욕장 등을 정비하기로 했다.

강서구 신호주거지와 명지·녹산국가산단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장기 계획으로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연안을 따라 발달한 도시로 최근 태풍이나 폭풍 해일 등으로 인한 피해 위험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부산의 전체 연안을 분석해 재해위험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연안방재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