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총선 앞두고 주목받는 입헌민주당…"제1야당 될 수도"

산케이 판세분석…"희망의 당, 도쿄서 전멸할 듯"
아베 지지율 하락속 여당 또 압승 예상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오는 22일 투개표가 실시되는 일본 총선에서 여권이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판세 분석이 잇따르는 가운데 최근 창당한 입헌민주당이 제1야당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17일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12~15일 여론조사와 자체 취재 등을 더해 중의원 선거 판세를 분석한 결과 총 의석수 465석 가운데 집권 자민당이 최대 300석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여기에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32~35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돼 이를 더하면 여권이 개헌을 발의할 수 있는 의석 기준인 310석(전체 의석의 3분의 2)을 넘어설 가능성이 거론된다. 앞서 마이니치신문도 전날 이와 비슷한 판세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후쿠시마 거리유세서 유권자와 인사 나누는 아베
후쿠시마 거리유세서 유권자와 인사 나누는 아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케이신문은 이날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이끄는 희망의 당은 당초 전망과 달리 주춤거리면서 지난 10일 선거 공시 전 의석수인 57석을 밑도는 40석대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입헌민주당은 공시 전(16석)의 3배 이상인 50석대를 확보할 수 있다며 "제1야당으로 약진할 기세"라고 분석했다.

예상 의석수는 희망의 당이 39~52석, 입헌민주당은 46~60석으로 전망됐다.

산케이와 FNN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중의원 선거의 비례대표 투표 정당으로 자민당 32.9%에 이어 희망의 당이 15%를 차지했으며 입헌민주당은 14.6%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고이케 지사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27.2%포인트 감소한 39.2%로 추락했다. 희망의 당에 대해선 기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60.7%였다.

산케이는 희망의 당은 근거지라 할 수 있는 도쿄지역 선거구에서 "창당 멤버를 포함해 후보가 전멸할 수도 있다"며 입헌민주당이나 무소속을 선택한 후보는 세력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입헌민주당은 제1야당이었던 민진당이 희망의 당에 합류하기로 하자 당시 대표대행이었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가 대표를 맡고 자유주의(리버럴)계 인사를 주축으로 이달 초 창당했다.

에다노 대표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헌법 개정에 반대한다고 명확히 밝히며 "아베 정권의 폭주를 막을 거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케이가 280선거구 중 145개 선거구에서 자민·공명당, 희망의 당, 입헌민주·공산·사민당 등 3개 세력의 대결을 분석한 결과 80% 이상에서 여당이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에서도 향후 정권 운영 틀에 대해선 '자민당 중심'이 50.5%로 가장 많았고 '다른 정당에 의한 정권'은 40.6%였다.

그러나 아베 내각 지지율은 42.5%로 지난달보다 7.8%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46.3%로 한 달 전보다 6.3%포인트 증가했다.

연설하는 일본 여야 대표
연설하는 일본 여야 대표(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오른쪽)와 희망의 당 대표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가운데), 입헌민주당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의 거리 연설 장면. 일본은 아베 총리의 지난달 중의원 해산에 따라 오는 22일 총선을 실시한다. 2017.10.8
choin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17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