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도 성폭력 피해자다' 알리사 밀라노의 '미투 캠페인' 확산

송고시간2017-10-17 06:2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 스캔들이 미국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영화배우 알리사 밀라노(45)가 제안한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Metoo)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밀라노가 전날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사람들에게 그 문제(성폭력)의 규모를 알리기 위해 해시태크(#) 미투(MeToo)에 동참하라"고 독려한 이후 불과 24시간 만에 약 50만 건의 트윗이 뒤따랐다.

밀라노는 "당신이 성폭력 피해를 봤거나 성희롱을 당했다면 주저하지 말고 여기 트윗에 '미투'라고 써달라"고 호소했다.

미투 캠페인에 동참한 이들은 할리우드 유명 연예인부터 일반인, 대학생까지 다양하다.

가수 레이디 가가가 동참했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스캔들로 유명한 모니카 르윈스키도 참여했다.

그녀의 오리지널 트윗은 3만2천 회에 걸쳐 링크됐고 1만6천 회 이상 리트윗됐다. 밀리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2천500개 넘는 반응이 올라왔다.

트위터 측은 "미투 캠페인이 곧 100만 건을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배우와 제작자로 활약해온 알리사 밀라노는 모피 반대운동과 코소보 난민 지원 등으로 할리우드에서 사회 참여 활동에 적극적인 엔터테이너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앞서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처음 보도한 이후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들 사이에서 성폭행·성추행을 당했다는 증언이 줄지어 나왔고 기네스 펠트로, 안젤리나 졸리 등 톱스타들도 이에 가세했다.

알리사 밀라노
알리사 밀라노

[할리우드리포터]

알리사 밀라노 트윗
알리사 밀라노 트윗

하비 와인스틴
하비 와인스틴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