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 NGO "정부가 설문조사로 명예훼손" 소송 제기

송고시간2017-10-15 21:24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랜 기간 헝가리에서 난민지원 활동을 해온 비정부기구(NGO)가 정부의 설문조사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AFP통신 등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헝가리헬싱키위원회(HHC)는 성명에서 "잘못된 설문조사 내용 때문에 명예를 훼손당했다"면서 200만 포린트(870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헝가리 정부는 이달 들어 '소로스 플랜'이라는 설문지를 각 가정에 발송했다.

헝가리 정부는 특정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유권자 의견을 듣기 위해 회신용 설문지를 발송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정부의 강력한 반(反)난민 정책과 헝가리 출신 미국인 부호 조지 소로스의 지원을 받는 NGO에 대한 규제 등에 대해 찬반을 묻는 내용이 담겼다.

소로스는 헝가리 NGO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면서 오르반 빅토르 총리가 이끄는 우파 정부에 '요주의 인물'로 낙인찍혔다.

HHC는 설문 내용 중 난민들이 법을 어겼을 때 헝가리 국민보다 관대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HHC가 주장하는 것처럼 표현된 부분을 특히 문제 삼았다.

HHC도 소로스의 재정 지원을 받는 단체다.

헝가리 정부는 곳곳에 소로스의 포스터를 걸고 친정부 성향의 미디어를 앞세워 '반(反) 소로스 캠페인'을 하고 있다.

외국인의 지원을 받는 NGO는 홈페이지 등에 이 내용을 공개해야 하는데 HHC 등 일부 시민단체들은 이 규정을 거부하고 있다.

反소로스 캠페인 포스터 앞에 선 헝가리 NGO 활동가
反소로스 캠페인 포스터 앞에 선 헝가리 NGO 활동가

헝가리 NGO 활동가들이 지난 5일(현지시간) 정부가 설치한 반 소로스 캠페인 포스터 앞에 서 있다. 이들은 정부가 실정을 감추기 위해 소로스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AP=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