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말리아 수도서 최악 폭탄 테러…사망자 90명·부상자 120명

송고시간2017-10-15 19:14

폭발물 트럭 번화가 돌진·자폭…사흘간 '국가 애도의 날' 선포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동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역사상 최악의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90명이 사망했다고 영국 BBC와 AFP, dpa통신 등 주요 외신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모가디슈 시내 중심부의 사파리 호텔 부근의 한 사거리에서 트럭을 이용한 강력한 차량 폭탄 공격이 일어났다.

이 폭발이 있고 나서 약 2시간 뒤 모가디슈 메디나 지역에서 또 다른 폭탄이 터졌다.

이러한 연쇄 폭탄 공격으로 지금까지 9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부상자도 최소 12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소말리아 경찰은 사상자 대부분이 민간인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명피해는 자살 폭탄 범인이 폭발물이 실린 트럭을 몰고 모가디슈에서 가장 번화한 곳 중인 K5 사거리로 빠르게 돌진한 후 자폭하면서 특히 컸다.

한 목격자는 폭발 직후 검은 연기구름이 하늘을 뒤덮었고 호텔문과 창유리, 버스 수십대가 박살 났으며 시내의 다른 건물들도 흔들릴 정도였다고 말했다.

dpa통신은 이번 폭탄 공격이 모가디슈에서 발생한 역대 최악의 자살폭탄 테러로 보인다고 전했다.

모하메드 압둘라히 모하메드 소말리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국가적 참사"가 벌어졌다며 부상자를 위한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국민에게 당부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또 사흘간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이번 폭탄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소행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구 약 1천200만 명의 소말리아에서는 정부 전복을 목표로 삼은 알샤바브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발생해 왔다. 세계 최빈국으로 꼽히는 소말리아 주민 다수는 수년째 이어진 내전과 기근, 정국 불안 등으로 궁핍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소말리아 수도서 최악의 폭탄 테러 공격 [EPA=연합뉴스]
소말리아 수도서 최악의 폭탄 테러 공격 [EPA=연합뉴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