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고리공론화위 최종조사, '중단·재개' 양자택일 물어

송고시간2017-10-15 18:48

응답비율 팽팽할 때 대비해 '유보적 의견' 줄이는 조치

(천안=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가 최종 4차 조사에서 시민참여단에게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질문을 포함했다.

공론화위는 15일 오후 종합토론회가 모두 끝난 뒤 3차 조사와 4차 조사 설문지를 공개했다.

공론화위는 1차 조사·3차 조사·4차 조사에서 공통으로 신고리5·6호기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 ▲재개해야한다 ▲아직은 판단하기 어렵다 ▲잘 모르겠다 중 하나를 선택하게 했다.

하지만 4차 조사에서는 '모든 것을 종합해서 최종적으로 양측 의견 중 하나를 반드시 선택해야 한다면'을 전제로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와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게 했다.

신고리5·6호기 건설에 대해서는 기존 여론조사에서 양측의 의견 차이가 4%를 넘은 적이 없을 정도로 팽팽하기에 '유보적 의견'을 줄이고자 '양자택일' 질문을 추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고리공론화위 최종조사, '중단·재개' 양자택일 물어 - 1

공론화위는 건설중단 또는 재개에 대한 최종결과가 본인 의견과 다를 때 이에 대해 얼마나 존중하느냐고도 물었다.

자료집, 이러닝, 사회자, 분임토의 진행자, 전반적인 공론화과정의 '공정성'을 '매우 공정했다'부터 '전혀공정하지 않았다'까지 7개 단계 중 선택하라는 질문도 있다.

4차 조사 마지막 23번 질문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느냐'고 묻고 '매우 만족'부터 '매우 불만족'까지 4개 단계 중 선택하도록 했다.

공론화위는 1차 조사·3차 조사·4차 조사에서 공통으로 '선택의 이유'를 물었다.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고 ▲체르노빌·후쿠시마원전사고와 같은 위험이 상존해서 ▲핵폐기물은 수십만 년간 방사선을 방출해 인류생존을 위협해서 ▲핵폐기물 처분과 폐로 등 비용을 감안하면 비싼 발전 방식이어서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정책은 세계적인 추세여서 ▲기타 ▲잘 모르겠다 중 선택하도록 했다.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도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고 ▲전기요금 인상으로 가계와 기업에 부담이 증가할 수 있어서 ▲전력공급 안정성에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 ▲원전건설이 중단될 경우 2조8천억원의 피해비용이 발생해서 ▲일자리 감소 및 원전 수출기회 등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 같아서 ▲기타 ▲잘 모르겠다 중 선택하도록 했다.

귀중한 신고리 원전 5,6호기 운명 담긴 설문지
귀중한 신고리 원전 5,6호기 운명 담긴 설문지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끝났다. 공론화위원회 관계자들이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진행된 시민참여단 설문조사 결과지를 들고 취합 장소로 급히 이동하고 있다. 2017.10.15
youngs@yna.co.kr

뒤늦은 설문지 작성
뒤늦은 설문지 작성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종합토론·설문조사가 완료됐다.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설문조사가 끝내가 진행된 폐회식에서 공론화위 관계자가 미 완성된 한 참여자의 설문조사지를 완료해 수거하고 있다. 2017.10.15
youngs@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