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최후의 '낙동강 더비'서 롯데 완파…'곰 잡으러 간다'

송고시간2017-10-15 18:23

5회 적시타·희생플라이·밀어내기 볼넷 묶어 7득점 '빅 이닝'

작년 한국시리즈서 완패한 두산과 PO서 1년 만에 리턴 매치

나성범 '2타점 적시타'
나성범 '2타점 적시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5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5차전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 경기. NC 나성범이 5회 초 2사 만루에서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7.10.15
handbrother@yna.co.kr

해커 'NC의 구세주는 나'
해커 'NC의 구세주는 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5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5차전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 경기. NC 선발 해커가 역투하고 있다. 2017.10.15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장현구 김승욱 이대호 기자 = 와일드카드 NC 다이노스가 정규리그 3위 롯데 자이언츠와 벌인 올해 마지막 '낙동강 더비'에서 대승하고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티켓을 거머쥐었다.

NC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준PO) 최종 5차전에서 5회에만 7점을 뽑아내는 '빅 이닝'(한 이닝 4득점 이상)으로 롯데를 9-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거둔 NC는 롯데를 따돌리고 3년 연속 PO에 진출했다.

NC는 정규리그 2위 두산 베어스와 1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PO 1차전을 치른다.

NC는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4연패로 무너진 '디펜딩 챔피언' 두산과 올해엔 PO에서 1년 만에 리턴 매치를 벌인다.

두산은 2015년 PO에서도 NC를 3승 2패로 따돌리는 등 2년 연속 가을 잔치에서 NC를 무너뜨렸다.

정규리그 7위에 처졌다가 후반기 대공세로 3위에 올라 PO에 직행한 롯데는 5년 만의 가을 잔치를 쓸쓸히 마감했다.

cany9900@yna.co.kr, ksw08@yna.co.kr,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