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고리 공론조사 '오차범위' 촉각…발표까지 남은 절차는

송고시간2017-10-15 18:21

3차·4차 조사결과 서울로 이송 후 데이터로 입력

17일부터 공론화위 순차적 합숙 돌입…분석·권고안 작성

20일 발표 전 결과 유출시 큰 파문…철저한 보안유지 관건

(천안=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5·6호기 공론조사가 15일 최종 4차 조사까지 마무리됐다.

시민참여단의 임무는 모두 끝났으나,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20일 발표 때까지 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대 정부 권고안'을 작성하는 절차가 남았다.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에서 2만6명의 응답을 받고, 표본에 맞춰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했다.

500명 중 478명이 지난달 16일 오리엔테이션에서 2차 조사에 참가했고, 이달 13∼15일 종합토론회에 참석한 471명이 3차와 4차 조사에 참여했다.

공론화위는 3·4차 설문조사 결과지를 이날 서울로 이송한 뒤 16일 데이터로 변환해 컴퓨터에 입력한다.

17일 공론화위 '조사분과' 김영원(숙명여대 통계학과 교수)·이윤석(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교수) 위원이 먼저 합숙에 돌입한다. 이후 나머지 위원들도 합숙에 참여한다.

시험문제를 내는 것과 마찬가지로 20일 발표일까지 위원들이 합숙하면서 외부와 접촉을 차단하고, 조사 결과를 분석해 권고안을 작성한다는 설명이다.

20일 발표 전에 공론조사 결과가 유출되면 46억 원의 정부예산을 투입한 '문재인 정부 첫 공론조사'가 무위로 돌아갈 수 있다.

2∼4차 조사결과 데이터는 1차 조사결과 성·연령·건설에 대한 의견 분포에 맞춰 보정절차를 거친다. 1차 조사 결과에 맞춰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했지만, 불참자가 있기에 보정하는 것이다.

공론화위는 아울러 종합토론회 참석자 471명과 불참자의 성·연령·의견 분포를 반영한 '층화확률추출 방식'에 따른 오차범위를 산출한다.

그동안 한국갤럽의 지난 4차례 여론조사에서 건설중단과 건설계속의 비율 차이는 5%도 안 됐기에, 오차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일반 여론조사 방식으로 계산하면 응답자가 500명일 때 오차가 ±4.6∼4.7% 정도이지만, 층화추출하면 오차범위가 이보다 적어진다. ±3%∼±4%가 예상되며 공론화위는 정확히 계산을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론화위는 오차범위가 가령 ±3%라고 가정했을 때 4차 조사에서 건설중단·건설재개 의견의 차이가 6% 밖으로 나뉘면 더 많은 쪽 의견에 따라 권고안을 작성하고, 만약 6% 이내라면 1차∼4차 조사 결과를 모두 종합해서 정량적으로 종합 분석한 권고안을 내놓기로 했다.

이 경우 건설중단·재개 의견이 53 대 47 이상으로 벌어지면 한쪽 의견에 따라 결론 내면 되지만, 그만큼 벌어지지 않으면 공론화위의 권고안을 토대로 정부가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래픽] 신고리공론화위 공론화 남은일정
[그래픽] 신고리공론화위 공론화 남은일정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