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재단 "전두환 회고록 재출간, 심각한 도전"…법적대응 밝혀

송고시간2017-10-15 18:32

재단 "위법성 조언받아 대응, 회고록 3권 유죄판결 내용 살펴볼 것"

(광주=연합뉴스) 고상민 정회성 기자 = 5·18기념재단이 최근 재출간된 '전두환 회고록'(혼돈의 시대)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

재출간된 전두환 회고록
재출간된 전두환 회고록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1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법원 명령을 무시한 전두환 측 행동은 심각한 도전이라고 생각한다"며 "위법성에 관한 법률 조언을 받아 추가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다음 소송에서는 새로 출간한 책은 물론 기존 회고록 가운데 3권 내용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며 "1997년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을 두고 허위사실을 기재했는지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전두환 측은 회고록 총 3권 가운데 법원으로부터 출판·배포 금지 명령을 받은 1권만 문제가 된 33곳을 삭제해 지난 13일 재출간했다.

출판사 자작나무숲이 새로 인쇄한 회고록 1권을 보면, 책 포장지 띠지에 '법원의 가처분 결정 내용 수정본'임이 명시됐다.

책 중간중간 삭제된 부분에도 '법원의 가처분 결정에 의한 삭제'라는 설명이 일일이 붙어있다.

전두환은 지난 4월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자신을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법원은 지난 8월 4일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한 내용을 담은 회고록 출판과 배포를 금지해달라는 5·18기념재단 등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으며, 이에 따라 기존 회고록은 유통이 중단된 상태였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