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의사' 北에 전달 방침

송고시간2017-10-15 18:08

이르면 금주 중 입장발표, 언론 통해 간접전달 관측

개성공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성공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과 관련해 이르면 이번주 중 북한에 기업인들의 방북 의사를 어떤 형식으로든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어떤 형식으로 북한에 입장을 밝힐 것인지 고민 중"이라면서 "이르면 이번주 중에 결정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대변인 명의로 입장을 발표하는 방식을 포함해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기업인들의 방북에 북측의 신변안전 보장이 필수적인 만큼 방북 승인에 앞서 북한 당국의 동의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남북 사이에는 연락채널이 모두 끊겨 있기 때문에 정부가 입장을 발표하고 북측이 남측 언론을 통해 이를 확인하는 간접적인 방식 말고는 의사를 전달할 방법이 사실상 없다.

정부가 기업인들의 방북 의사를 전달하고 수용을 요구해도 북측이 받아들일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크지 않다는 관측이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8일 "개성공업지구는 명백히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지역"이라고 주장하면서 우리 정부를 겨냥해 "개성공업지구와 관련하여 이러쿵저러쿵 논할 자격을 이미 상실한 지 오래"라고 비난한 바 있다.

북측이 우리 정부의 군사회담 및 적십자회담 제의에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처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문제에 있어서도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개성공단 기업인 40여명은 지난 12일 통일부에 개성공단 재가동 여부 확인과 시설물 점검을 위한 방북을 신청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