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덕흠 "괴산댐, 집중호우 그친 뒤 뒤늦게 국토부에 최초 보고"

송고시간2017-10-15 18:24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지난 7월 집중호우 때 범람위기를 맞은 충북 괴산댐 관계자들이 홍수 통제기관인 국토교통부에는 위기 상황을 제때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7월 16일 오전 10시 37분 괴산군청에 위기상황을 통보했지만, 정작 (홍수 통제기관인) 국토교통부에는 보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덕흠 의원
박덕흠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박 의원은 "이 때문에 국토부는 오전 내내 정확한 상황을 모르고 '통상적인 방류 승인'만 하다가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자 낮 12시 20분께 한수원에 문의하고 나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수원이 국토부 한강홍수통제소에 공식적으로 상황 통보를 한 것은 당일 낮 12시 26분, 국토부가 괴산댐 관리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최초로 통화한 시점은 낮 12시 50분이었다"고 지적한 뒤 "이 때문에 산자부는 비가 완전히 그친 당일 오후 1시 50분이 돼서야 재난관리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괴산댐 수해는 범정부적 홍수위기 대응 붕괴로 인한 인재임이 재차 확인됐다"며 "국토부와 산자부, 한수원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 결과 보고서를 채택할 때 감사원 감사 청구를 의결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괴산댐 관계자는 "폭우가 내린 당일 한강홍수통제소와 실시간으로 재난 상황을 공유했다"고 해명했다.

지난 7월 16일 내린 집중호우로 괴산지역에서는 2명이 숨지고 147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정부는 같은 달 27일 괴산과 청주, 충남 천안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