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외무 "트럼프, 北에 핵공격 한다면 한·일에 안 물어볼 것"

송고시간2017-10-15 17:06

"北 핵미사일 위치 정확히 아는 사람 없어…더 나사 조이면 상황 어려워져"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최근 북핵 문제로 북미 간 갈등이 고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치를 정확히 아는 사람이 없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핵공격을 결정한다면 한국과 일본에 물어보지 않고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참석을 위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함께 러시아를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성에서 45분간 라브로프 장관을 면담했다며 15일 연합뉴스에 이같이 전했다. 송 의원은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도 맡고 있다.

러시아 외무장관 만난 송영길 북방협력위원장
러시아 외무장관 만난 송영길 북방협력위원장

(모스크바 AP=연합뉴스) 송영길(오른쪽)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환영을 받으며 자리를 안내 받고 있다.
lkm@yna.co.kr

송 의원은 라브로프 장관의 언급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동의 없이 미국의 일방적 군사행동이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소개하면서 미국의 독자적 군사행동 불가론을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제재와 압박만으로 한계가 있다. 더이상 나사를 조이게 되면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북미간 강대강 국면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등을 두 번이나 러시아에 보내는 것을 보면 잔교(棧橋)를 불태우려는 것같지는 않다"며 "미국이 잔교를 불태울까 걱정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라브로프 장관은 송 의원과 면담에서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사업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핵위기가 진정되면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추진할 경우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핵실험 중단과 한미 연합훈련 축소-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다자협정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및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담은 기존의 3단계 로드맵을 재차 강조했다고 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