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文대통령, 삼권분립 훼손하고 입법부 부정"

송고시간2017-10-15 17:10

'김이수 옹호' 文대통령 페북 글에 "적반하장의 극치"

"국감자료 제출 거부도 신적폐…강력히 대처할 것"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5일 "삼권분립을 훼손한 것은 국회가 아니라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의 헌법적 결단을 내린 입법부를 부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적폐 저지 특위' 1차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페이스북에 김 권한대행 체제를 옹호하는 글을 올리며 야권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반박했다.

정우택 "文대통령, 삼권분립 훼손하고 입법부 부정" - 1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 글에서 "법으로 선출된 헌재소장 권한대행을 두고 위헌이니 위법이니 하며 부정하고 업무보고도 받을 수 없다고 하는 것은 국회 스스로 만든 국법질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김 헌법재판관은 통합진보당 해산 반대 등 반국가적, 반헌법적 사고와 함께 병역거부 문제, 동성애 문제 등에서 국민적 상식과 동떨어진 판단으로 국민과 국회로부터 심판을 받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김이수 권한대행 체제'는 비상식적이고 꼼수"라며 "문 대통령은 최고수준의 헌법적 사고, 정치적 중립성, 사회적 양심과 도덕성을 가진 분을 지명해서 국회 검증을 받는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풀이 굿판 식의 정치보복이 과연 문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 정신인가"라며 "총체적 국가위기 속에서 청와대 캐비닛을 뒤지고, 대통령 비서실장이 정체불명의 문건을 흔들며 사법부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고 공개압박하는 것이 과연 협치의 모습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정부가 문 대통령과 현 정권에 불리한 국정감사 자료는 아예 제출을 거부해 정상적인 국감 진행이 어렵다는 하소연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국회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불성실하게 임하거나 대통령과 정권에 불리한 자료 제출을 거부하는 행태를 또 다른 신적폐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