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文정부 新적폐 저지 특위' 출범

송고시간2017-10-15 16:55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정부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의 위원장 및 위원을 임명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특위는 인사 적폐, 안보 적폐, 경제 적폐, 졸속 적폐, 좌파 적폐 등 5개 카테고리로 나뉘어 각각의 위원들로 구성됐다.

인사적폐는 민경욱·김정재 의원과 이노근 전 의원이, 안보적폐는 김성찬·윤영석 의원이, 경제적폐는 추경호·김종석 의원이, 졸속적폐는 이종배·이채익·유민봉 의원이, 좌파적폐는 박대출·최교일 의원이 맡았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북핵 안보위기와 퍼주기식 포퓰리즘 복지정책, 원전 중단 정책 등을 '신(新)적폐'로 규정하고 이번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으로 파헤칠 방침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특위 회의에서 "제1야당으로서 안보무능, 경제무능, 인사무능, 좌파편향 정책, 졸속정책에 대해서 강력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신적폐 저지 특위 첫 회의
자유한국당 신적폐 저지 특위 첫 회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정책위회의실에서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노근 전 의원, 김성찬, 김정재, 이채익, 이종배 의원, 특위 위원장 김광림 정책위의장, 정우택 원내대표,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추경호, 김종석, 민경욱, 유민봉 의원. 2017.10.15
hihong@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