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옛 내진기준 건물 16%, 진도 6강(强)이상 지진에 붕괴우려"

송고시간2017-10-15 17:16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에서 1981년 이전의 내진 기준으로 지어진 호텔·병원·초중학교 등 건물 중 일정 규모 이상의 약 8천700동의 내진성을 진단한 결과, 16%가 진도 6강(强)~7의 지진에서 붕괴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사히신문이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진단은 2013년 11월 시행된 개정 내진개수촉진법에 따른 것으로, 진도 6강~7의 지진에서도 붕괴하지 않도록 한 새로운 내진기준(1982년 6월 도입) 이전에 지어진 3층 건물 5천㎡ 이상의 숙박시설·병원·점포, 2층 건물 3천㎡ 이상의 초중학교 등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소유자가 2015년 말까지 진단을 받고, 이와 관련해 보고를 받은 지방자치단체는 결과를 공표하도록 돼 있다.

아사히는 10월 현재 홋카이도(北海道), 도쿄도(東京都), 와카야마(和歌山) 현은 공표하지 않은 상태지만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는 이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결과를 보면, 총 8천700동 중 16%인 약 1천400동이 현행 내진기준을 만족하지 않아 진도 6강~7 지진에서 붕괴할 위험성이 높거나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도 6강의 지진은 사람이 기어가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고정돼 있지 않은 가구 대부분이 쓰러지게 된다. 이보다 낮은 진도 6약(弱)에선 서 있기가 힘들고 벽에 붙은 타일이나 창문이 파손되거나 낙하한다. 진도 7에선 진동탓에 중심을 잡지 못하고, 대부분의 가구가 움직여 쓰러지는 것도 있다.

신문은 진단 결과로 폐업한 호텔도 있고 내진 공사에 나선 시설도 많지만, 비용 조달 문제로 보수를 할 수 없는 상태의 건물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진단 대상 건물이 무너질 경우 인적 피해 우려해 내진성이 부족하다고 진단되면 보수·재건축 시기를 보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구마모토 지진 피해 현장
구마모토 지진 피해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