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업 관공선 발주예산 집행률 41.7%에 불과"

송고시간2017-10-15 16:37

김성찬 의원 "영세 조선소 금융부담 가중해 문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찬(경남 창원진해) 의원은 15일 "정부가 발주한 관공선 건조예산 집행률이 41.7%에 불과해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양수산부가 자유한국당 김성찬(경남 창원진해)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영세·중소 조선소를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2017 회계년도 예산안 중 1천882억원을 어업지도선 등 관공선 37척 건조예산으로 편성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현재까지 집행액은 784억5천만원으로 41.7%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건조 공정률에 따라 중도금을 지급할 수 있는데도 해양수산부가 대부분의 예산을 준공금 위주로 편성해 관공선 건조과정에 필요한 자재 등 소요비용을 조선소 부담으로 떠넘기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해양수산부가 관공선 예산 중도금의 조기집행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소와 조선업 종사자들에게 희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업지도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어업지도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