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 더비' 롯데-NC 5차전 사직구장서 폭발물 수색 소동

송고시간2017-10-15 16:24

경찰, 48개 남녀 화장실 모조리 뒤졌지만, 용의점없어 철수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5차전이 열리고 있는 부산 사직야구장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을 벌이는 소동이 일어났다.

15일 오후 2시 8분께 경북지방경찰청 112상황실로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5차전이 열리는 사직야구장의 2층 화장실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폭발물 수색
경찰 폭발물 수색

부산특공대가 사직구장 화장실에서 폭발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는 장면.[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신고자는 한 포털 인터넷 댓글에 '사직구장 2층 화장실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내용이 있다고 경찰에 알렸다.

부산경찰청은 경북경찰청으로부터 이 사실을 전달받고 즉시 특공대 2개 팀, 탐지견, 기동대 등을 출동시켜 사직구장 내 남녀화장실 48곳을 대상으로 수색을 벌였다.

화장실 모두를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수색에서 특별한 용의점을 발견하지 못하자 오후 3시 40분께 수색을 종료하고 철수했다.

경찰은 인터넷에 문제의 댓글을 단 게시자를 추적하고 있다.

롯데-NC 5차전
롯데-NC 5차전

(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9회초 롯데가 1:0으로 앞서는 상황에서 타석에 오른 롯데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역투하고 있다. 2017.10.9
mtkht@yna.co.kr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