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자강파, "한국당과의 통합은 정치 퇴행" 비판

송고시간2017-10-15 15:42

하태경 의원 주최 긴급토론회…"보수개혁 위해 고생하기 싫다는 것"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등 보수재편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바른정당 내 자강파들은 '한국당과의 통합은 한국 정치의 퇴행'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자강파로 알려진 하태경 최고위원은 15일 오후 당사에서 '보수통합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긴급토론회를 개최해 이같이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통합하겠다는 것은) 결국 보수개혁을 위해 고생하기 싫다는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쉬운 길을 가겠다는 것이어서 많은 국민들이 (통합에 대해) 실망하고 계신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통합하면) 보수가 죽는 길이라는 것을 통합파 의원들도 다시 생각해보시고, 우리가 똘똘 뭉쳐 보수의 살길을 찾아야 한다고 주 중에도 만나서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지상욱 의원도 토론회에서 "정기국회 중에도 가장 국민에 대한 책무를 지켜야 하는 국정감사 중에 분당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보수가 빨리 통합해야 문재인 정부를 견제한다고 하지만, 가장 큰 견제 수단은 국감에 충실해서 정부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바꾸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인숙 의원은 "지금 이 상황이 하나도 복잡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국당으로) 그냥 안 가는 거죠"라며 "계파싸움으로 새누리당을 나온 것이 아니다. 타협하려고 나온 것이 아니라 올바른 일을 하려고 나온 것"이라며 통합에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보수통합 문제 토론회 갖는 바른정당
보수통합 문제 토론회 갖는 바른정당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실 주최로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보수통합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패널들이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2017.10.15
hihong@yna.co.kr

발제자로 나선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한국당과의 통합은 한국 정치의 퇴행이라고 단언했다.

유 평론가는 "한국당은 바른정당이 만들어졌던 때의 모습으로부터 본질적으로 달라진 것이 없다. 친박 핵심 인사들이 전면에서 물러섰다고는 하지만 더 극우적인 정당으로 가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제 와서 박 전 대통령 제명이 이뤄진다고 해도 낡고 수구적인 보수라는 한국당의 본질은 달라질 것이 없는 상황"이라며 평가절하했다.

현재의 통합 논의가 사실상 한국당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어 한계를 갖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홍진표 시대정신 상임이사는 "형식상 당 대 당 통합을 논하지만, 일방적으로 한국당에 흡수된다는 사실은 감추기 어렵다"며 "바른정당은 교섭단체 자격 상실로 인한 국회 내 지위 약화와 재정적 손실 등 타격이 불가피하지만, 외형에 얽매이지 않고 가치 중심으로 지지기반을 넓혀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