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朴, 세월호참사 당일 뭐했나"…'7시간30분 의혹' 재점화

송고시간2017-10-15 15:46

17일께 상임위 연석회의…18일 다른 야당과 '사회적 참사법' 논의 예정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및 대통령 훈령 불법 변경사건'을 계기로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다시 제기하고 나섰다.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며 맞대응하자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를 강조하면서 가속 페달을 밟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15일 오후 국회에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을 위한 가족협의회 간담회'를 진행했다. 우원식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마련된 이 자리에는 4·16 가족협의회 관계자들과 이석태 전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지난 12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것 등을 발표한 사실을 언급한 뒤 "모든 조작은폐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30분 의혹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당 세월호특별대책위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후) 박 전 대통령 얼굴에 없었던 주삿바늘이 발견됐다고 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참사 당일) 오후 행적은 어느 정도 밝혀졌다고 하는데, 오전에 무엇을 했는지는 제대로 밝혀진 바가 없으며 명확히 조사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재난관리 컨트롤타워를 청와대 안보실에서 안전행정부로 불법 변경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와 관련, "2014년 4월 16일 당시 재난 콘트롤타워는 국가안보실이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물론이고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김기춘 전 비서실장 역시 아무 조치를 안 했으며 두 사람의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석태 전 위원장은 "청와대가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것이 단순히 정부 책임을 희석하기 위해 그런가 싶었는데 이번에 밝혀진 것을 보니 훨씬 더 무거운 책임이 있었다고 본다"면서 "만약 박 전 대통령이 9시 30분에 보고를 받았고 그때 적절한 지시를 했으면 10시 전에 다 살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9시 30분에서 10시 사이에 무엇을 했는지와 청와대 책임자들이 왜 조작하고 숨겼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아이들을 전부 다 살릴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임에도 무엇을 감추려고 했는지, 어른이라면, 윤리적인 가치관을 갖고 있다면 이젠 국민 앞에 속죄하고 진실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훈 4·16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분과장은 "선조치 후보고를 하면 되는데 안보실이나 비서실이 왜 한마디도 못했느냐"면서 "이것을 덮기 위해 조작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국정감사에서 '7시30분 의혹'을 포함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진상규명 작업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17일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행정안전위, 운영위 등 관련 상임위 위원들이 참석하는 연석회의도 열 예정이다.

민주당은 또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 등 내용을 담은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의 처리를 위해 18일께 원내대표 차원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과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법은 지난해 12월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신속안건으로 지정됐으며, 관련법에 따라 다음 달 국회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11월에 법을 통과시켜야 하는데 원안 그대로 올라갈 경우 문제기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정교하게 해야 한다는 말씀을 했다"고 말했다.

與 "朴, 세월호참사 당일 뭐했나"…'7시간30분 의혹' 재점화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