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호곤 "대표팀에 힘 달라…히딩크 더 논란 안 됐으면"(종합)

송고시간2017-10-15 15:51

"일정상 국감 불참, 회피하려는 것 아냐"…일각 '사퇴 여론'도 일축

답하는 김호곤 위원장
답하는 김호곤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7.10.15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자신감 떨어진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팬들이 용기를 줘야 할 때입니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경기력 부진으로 비난의 수렁에 빠진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에 대한 팬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럽 원정 2연전에서 부진한 경기력으로 국민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어떠한 비난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유럽 원정 2연전과 새로운 코치진 면접,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답사 등의 일정을 마친 김 위원장은 이날 신태용 대표팀 감독과 함께 귀국해 신 감독에 이어 협회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신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러시아와 스위스에서 치러진 원정 평가전에서 2연패(러시아 2-4패·모로코 1-3패)를 당하면서 경기력 부진으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그는 "축구는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라며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당장의 결과보다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 시련을 통해 대표팀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 지금은 그런 것들을 찾아가는 중이기 때문에 팬들의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1월 A매치 2경기, 동아시안컵, 내년 1∼2월 전지훈련이 끝나면 내년 3월 평가전부터 대표팀의 조직력이 어느 궤도에 오를 것"이라며 "협회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 대표팀을 지원해서 팬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선수들의 자신감 많이 떨어졌다"며 "경기가 나쁠 때 비난하는 건 당연하지만, 이제부터는 분위기를 바꿀 시기"라며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신 감독 역시 나 때문에 생긴 문제로 상당히 고통을 많이 받고 있다"라며 "비난은 저에게 해주고 신 감독에게는 변함없는 신뢰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대표팀에 대한 비판 여론 속에 불거진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재선임' 논란에서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과 연락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에 빠져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되기까지 했다. 해외에 나가 있어 직접 출석하진 못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대표팀과 같이 움직이는 일정이 오래전 계획돼있었다. 회피하려고 안 나간 게 아니다"면서 "국회에 계시는 위원들께서도 이해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히딩크 논란' 관련 답하는 김호곤 위원장
'히딩크 논란' 관련 답하는 김호곤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히딩크 감독 논란'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0.15
mon@yna.co.kr

노 총장은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사임 이후 김 위원장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히딩크 전 감독의 관심을 전했고, 전화 통화까지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애초 히딩크 전 감독 측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가 이후 모바일 메신저로 메시지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당시 왔을 때는 메시지를 봤던 것 같지만, 계속 할 일이 많았다"면서 "메시지를 본 뒤 기억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총장과 통화 여부에 대해선 "기억이 없다"면서 "제가 내일 통신사에 가서 내용을 알아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갈 길이 바쁜데 계속 이 일을 갖고 논의한다는 건 저로선 마음이 좀 답답하다"며 "히딩크 감독과 협의가 이뤄진 만큼 이 문제가 더는 논란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론'에 대해서도 "누가 책임지고 그만둔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면서 "저도 책임질 수 있는 자리에 있지만, 아직 할 일이 많다. 월드컵에 잘 갈 수 있도록 하는 게 임무라고 생각한다"며 일축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