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호곤 "팬들 비난은 당연…선수들에게 용기를 줘야 할 때"

송고시간2017-10-15 14:52

귀국하는 김호곤 기술위원장
귀국하는 김호곤 기술위원장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유럽 원정 평가전을 마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후보지를 둘러본 후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7.10.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자신감 떨어진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팬들이 용기를 줘야 할 때입니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경기력 부진으로 비난의 수렁에 빠진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에 대한 팬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럽 원정 2연전에서 부진한 경기력으로 국민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어떠한 비난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유럽 원정 2연전과 새로운 코칭스태프 면접,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답사 등의 일정을 마치고 신태용 대표팀 감독과 함께 이날 귀국한 김위원장은 "축구는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라며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당장의 결과보다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 시련을 통해 대표팀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 지금은 그런 것들을 찾아가는 중이기 때문에 팬들의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러시아와 스위스에서 치러진 원정 평가전에서 2연패(러시아 2-4패·모로코 1-3패)를 당하면서 경기력 부진으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김 위원장은 "11월 A매치 2경기, 동아시안컵, 내년 1~2월 전지훈련이 끝나면 내년 3월 평가전부터 대표팀의 조직력이 어느 궤도에 오를 것"이라며 "어렵지만 지켜봐 달라. 축구협회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 대표팀을 지원해서 팬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선수들의 자신감 많이 떨어졌다"라며 "경기가 나쁠 때 비난하는 건 당연하지만, 이제부터는 분위기를 바꿀 시기"라며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신 감독 역시 나 때문에 생긴 문제로 상당히 고통을 많이 받고 있다"라며 "비난 저에게 해주고 신 감독에게는 변함없는 신뢰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