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이크로소프트 사장 "북한이 워너크라이 공격 배후"

송고시간2017-10-15 14:59

英ITV 인터뷰서 밝혀…"사이버공격 점점 빈번·심각해져"


英ITV 인터뷰서 밝혀…"사이버공격 점점 빈번·심각해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의 브래드 스미스 사장이 지난 5월 발생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다.

지난 7월 워싱턴에서 강연 중인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사장 [AP=연합뉴스]
지난 7월 워싱턴에서 강연 중인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사장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미스 사장은 이날 영국 ITV와 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 5월 발생한 워너크라이 공격의 배후라고 "아주 강한 확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너크라이는 MS 윈도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노린 랜섬웨어로, 지난 5월 12일 시작된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전 세계 150여 개국에서 23만 대 이상의 컴퓨터가 감염됐다.

그는 "지금 이 시점에서 그 사안에 정통한 이들은 모두 북한이 미국 국가안보국(NSA)으로부터 훔친 사이버 도구나 무기를 이용해 워너크라이 공격을 했다고 결론내렸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스미스 사장은 국가가 주도하는 사이버 공격이 점점 더 빈번해지고 심각해지고 있다며 "우리는 지난 6개월 동안 (사이버 공격) 위협이 새롭고, 더 심각한 방식으로 나타나는 것을 봤다. 문제는 더욱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로버트 해니건 전 영국 정부통신본부(GCHQ) 국장도 북한이 외화 탈취를 위해 워너크라이 공격을 자행했다고 주장하며 북한이 곧 런던 등 국제금융 허브를 겨냥한 해킹에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영국은 지난 5월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국민보건서비스(NHS) 등 의료 체계가 마비돼 큰 피해를 봤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