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부산영화제 과거위상 되살릴것…지원하되 간섭않겠다"

송고시간2017-10-15 15:23

현직 대통령 부산국제영화제 첫 참석…"부산지역 경제 가장 큰 기여"

"'좌파'라며 블랙리스트, 침체한 게 가슴 아파 격려차 왔다"

부산영화제에 문 대통령이 떳다
부산영화제에 문 대통령이 떳다

(부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영화관에서 영화 ‘미씽:사라진 여자’를 관람한 뒤 나오다 환영하는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2017.10.1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부는 부산국제영화제를 과거 위상으로 되살리겠다"며 "그 방향은 자명하다. 정부도 시도 힘껏 지원하되 운영은 영화인에게 맡기면서 간섭하지 않는 원칙을 살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부산 센텀시티 6층의 한 식당에서 이 지역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하는 학생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논의했는데, 정부가 부산영화제를 다시 활발하게 하는 방안을 빠른 시일 내에 찾겠다는 각오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부산사람이라 이 영화제가 시작될 때부터 공식적 또는 개인적으로 함께 해왔다. 이번이 대통령의 첫 참석이라 뜻깊다"며 "우리가 세계적인 국제영화제를 해낼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부산영화제는 정말 기적같은 성공을 거둬 빠른 시간 내에 세계 5대 영화제, 아시아 대표 영화제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 성장 배경은 정부도 부산시도 적극적으로 영화제를 지원하되 철저히 간섭하지 않아 영화제 자체를 영화인에게 맡겨 독립적·자율적으로 운영토록 했기에 영화인들이 가진 저력을 100% 발휘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후 몇 년간 부산영화제가 '좌파영화제다'라고 해서 영화제 지원을 빌미로 정부와 부산시가 정치적으로 간섭했다"며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는 아예 영화제 자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라 국고 지원금이 반 토막 나는 상황이 되면서 영화제가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산 시민들은 부산영화제가 자부심이며, 이를 통해 부산 여러 대학에 영화학과가 생기고 영화 관련 기관이 부산에 모였다"며 "심지어 부산에서 찍으면 대박 난다는 말이 생길 정도로 부산이 영화의 도시가 되고 부산지역 경제에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의미에서 책임감·사명감을 느낀다"며 "많은 영화인이 부산영화제가 정치적으로 돼버린 것에 대한 불만이 있어 외면하고 지금도 참여하지 않는 분도 있는데, 정부의 의지를 믿고 남은 기간이라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영화제를 살려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센텀시티 8층 롯데시네마에서 한국 사회의 여성문제를 다룬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한 뒤 즉석에서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부산영화제가 근래 2∼3년간 아주 많이 침체한 게 너무 가슴 아파서 힘내라고 격려하는 마음으로 왔다"며 "사실 이 영화는 시간에 맞춰서 본 건데, 여성들의 목소리가 사라졌다는 의미도 담고 있는 것 같아 정말 기대 밖으로 정말 좋은 영화를 봐서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영화가 끝난 후'
문 대통령, '영화가 끝난 후'

(부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영화관에서 영화 '미씽:사라진여자'를 관람한 후 출연 배우인 엄지원 씨와 공효진 씨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현직 대통령이 부산국제영화제 본 행사 기간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7.10.15.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