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틸러슨 "트럼프,확고한 對韓방위공약 보여줄 방한일정에 큰관심"

송고시간2017-10-15 14:40

한미외교장관 어젯밤 통화…트럼프 방한 및 정상회담 협의

강경화 "북핵·한반도정세 전환 계기 마련에 중점 두고 준비"

강경화 장관(좌)과 틸러슨 장관

강경화 장관(좌)과 틸러슨 장관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밤 전화 협의를 갖고 수주 앞으로 다가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한미 간의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조율했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백악관이 발표한 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동아시아 순방을 통해 역내 동맹 강화 및 북핵·북한 문제 대응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첫 방한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기 위해 남은 기간 한국 측과 더욱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우의와 신뢰를 더욱 다지고,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확고한 대한(對韓) 방위공약, 양국 국민 간의 연대(solidarity) 등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일정들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강 장관은 우리 국민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큰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소개하고, 우리 정부로서도 한미 양측이 부여하는 이번 방한의 중요성에 걸맞는 예우와 격식을 갖춘 의전, 내실 있고 짜임새 있는 일정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히 한미 양국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북핵 문제 및 한반도 안보 정세의 전환 계기를 마련한다는 측면에 중점을 두고 면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다음 주로 예정된 한미 차관급 전략대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 방한 관련 세부 사항을 추가로 조율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했다.

통화는 한국시간 14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약 25분간 이뤄졌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