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 "팬들의 실망 인정…11월부터 더 좋은 팀 만들겠다"(종합)

송고시간2017-10-15 15:28

기술·피지컬 코치 면접·베이스캠프 후보지 둘러보고 15일 귀국

"월드컵서 중심이 될 선수로 팀 꾸려 최고의 팀과 평가전 통해 본선 준비"

기자회견 하는 신태용 감독
기자회견 하는 신태용 감독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발언하고 있다. 2017.10.15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유럽 원정 2연전에서 참패를 당하고 귀국한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팬들의 실망을 깊이 인식하면서 11월부터 월드컵 무대에 나설 핵심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신태용 감독일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감독을 맡고 9∼10월에 치른 경기 결과에 대해 팬들이 실망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라며 "11월부터는 월드컵 무대에서 중심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을 뽑아서 더 좋은 팀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대표팀에 자책골 2방을 포함해 2-4로 패한 대표팀은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모로코를 상대로도 1-3으로 완패해 최악의 경기라는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두 차례 원정 평가전을 마친 신 감독은 곧바로 귀국하지 않고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해 새로 뽑을 전술 및 피지컬 코치들에 대해 면접을 했고, 다시 러시아로 이동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베이스캠프 후보 두 곳을 돌아보고 나서 이날 오전 입국했다.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인터넷 카페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이하 축사국)' 회원들이 '한국 축구 사망했다'와 '문체부는 축협비리 조사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펼쳐 들고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이 때문에 애초 인천공항에서 하기로 했던 신 감독의 기자회견은 안전문제 때문에 공항경찰대와 상의해 축구협회로 장소가 옮겨졌다.

신 감독은 "원정 2연전에서 축구팬들이 실망할 만한 경기를 했다. 그래서 마음 편안하게 돌아오지 못했다"라며 "공항에서 항의 시위를 보고 저도 기분이 썩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시위에 나선 분들도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선 것인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최근 대표팀이 경기력은 물론 투지 등 정신적인 면에서도 예전 같지 않다는 팬들의 지적을 어느 정도는 수용했다.

그는 "선수들이 좀 더 '헝그리 정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2연전에선 정상적인 멤버가 아니다 보니 강하게 주입하지 못한 부분을 인정한다"면서 "다음 소집부턴 저부터도 팬들이 원하는 그런 부분을 각인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또 "열심히 하겠다는 말로는 팬심을 달래기가 어렵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소속 팀에서 경기에 많이 나가면서도 대표팀에서 희생할 수 있는 선수를 발굴해 수비와 공격 전술을 다듬겠다"고 말했다.

귀국하는 신태용과 김호곤
귀국하는 신태용과 김호곤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유럽 원정 평가전을 마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후보지를 둘러본 후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7.10.15
toadboy@yna.co.kr

이어 그는 "월드컵에 나갈 기둥이 누굴지 중심에 두고 거기 덧붙일 선수를 고려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과감하게 그런 부분을 해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동아시안컵은 그냥 나가는 게 아니라 결과를 가져오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최근 대표팀에 대한 실망감의 여파로 끊임없이 제기되는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재선임론'에 대해선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를 남겨놓고 부임해 9회 연속 본선 진출이 목표라고 얘기했고, 경기 내용을 떠나서 그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는데 왜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는지 이해가 잘되지 않고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오직 월드컵 본선에서의 선전이 중요하다며 지나간 일보다 향후 준비가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 감독은 "평가전에서만 잘하고 월드컵에 가서 못하면 필요없다"라면서 "당장 결과를 못 가져올 수 있지만, 부를 수 있는 최고의 팀과의 평가전을 통해 월드컵에서 인정받는 팀이 되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그는 새로운 코치 면접에 대해선 "여러 후보를 만나서 미팅하고 진취적 얘기도 많이 했다"라며 "마음에 상당히 드는 후보들이 있어서 고민하고 있다. 기술위원장과 상의해서 11월부터 합류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