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 "팬들의 실망 인정…11월부터 더 좋은 팀 만들겠다"

송고시간2017-10-15 14:22

기술·피지컬 코치 면접·베이스캠프 후보지 둘러보고 15일 귀국

귀국하는 신태용 감독
귀국하는 신태용 감독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유럽 원정 평가전을 마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후보지를 둘러본 후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7.10.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유럽 원정 2연전에서 참패를 당하고 귀국한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이 축구팬들의 실망을 인정하면서 11월부터 월드컵 무대에 나설 핵심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신태용 감독일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감독을 맡고 9~10월에 치른 경기 결과에 대해 팬들이 실망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라며 "11월부터는 월드컵 무대에서 중심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을 뽑아서 더 좋은 팀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대표팀에 자책골 2방을 포함해 2-4로 패한 대표팀은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모로코를 상대로도 1-3으로 완패해 최악의 경기라는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두 차례 원정 평가전을 마친 신 감독은 곧바로 귀국하지 않고 1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해 새로 뽑을 전술 및 피지컬 코치들에 대해 면접을 했고, 러시아로 다시 이동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베이스캠프 후보 두 곳을 돌아보고 나서 이날 오전 입국했다.

특이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인터넷 카페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이하 축사국)' 회원들이 '한국 축구 사망했다'와 '문체부는 축협비리 조사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펼쳐 들고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이 때문에 애초 인천공항에서 하기로 했던 신 감독의 기자회견은 안전문제 때문에 공항경찰대와 상의해 축구협회로 장소를 옮겨졌다.

신 감독은 "원정 2연전에서 축구팬들이 실망할 만한 경기를 했다. 그래서 마음 편안하게 돌아오지 못했다"라며 "공항에서 항의 시위를 보고 저도 기분이 썩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시위에 나선 분들도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선 것인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코치 면접에 대해선 "여러 후보를 만나서 미팅하고 진취적 얘기도 많이 했다"라며 "마음에 상당히 드는 후보들이 있어서 고민하고 있다. 기술위원장과 상의해서 11월부터 합류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감독은 "열심히 하겠다는 말로는 팬심을 달래기가 어렵다는 점을 인정한다"라며 "소속 팀에서 경기에 많이 나가면서도 대표팀에서 희생할 수 있는 선수를 발굴해 수비와 공격 전술을 다듬겠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