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세월호 보고조작으로 朴 행적 전면재수사 불가피"

송고시간2017-10-15 14:22

"모든 조작·은폐 사건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30분 의혹 자리잡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 등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 등과 관련, "박근혜 정권이 필사적으로 저지해왔던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을 위한 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을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보고상황 및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모든 조작·은폐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의혹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책임 회피와 진상 은폐를 위해서라면 어떤 불법·탈법도 마다하지 않은 박근혜 정부의 추악한 국정농단에 국민과 다시 한 번 깊이 분노한다"면서 "조작된 30분은 그냥 30분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골든타임으로 왜 제대로 구조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는지 정말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된 다른 기록의 조작·은폐는 없었는지, 이런 공작이 어느 선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포함해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고 제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우원식 "세월호 보고조작으로 朴 행적 전면재수사 불가피"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