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20일 서울서 6자 수석대표 협의…북핵전략 논의(종합)

송고시간2017-10-15 16:18

트럼프 방한 앞두고 대북정책 조율…18일 한일 수석 협의 개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한국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오는 20일 서울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측 6자회담 신임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한미일 차관급 협의 참석차 방한하는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20일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한다.

이 본부장은 한미일 차관협의에 참석하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수행해 방한하는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18일 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도 진행한다.

외교부는 "금번 협의(한미·한일 수석대표 협의)는 이 본부장의 취임 후 첫 번째 6자 수석대표간 공식 협의로서, 북한 핵·미사일 관련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전략 등 대응방향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는 내달 초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18일 열릴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이어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를 통해 양국 공동의 대북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임명된 이 본부장과 윤 대표는 첫 대면 협의인 이번 회동에서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통한 대북 제재·압박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양측은 또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필요하다는 원칙을 확인하는 한편 비핵화 협상으로 북한을 유도하는 방안과 협상 재개의 조건 등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이 본부장은 북핵 문제를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당분간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정부 입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한중, 한러 6자 수석대표 협의도 조속한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