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주 장관 "우버 같은 새로운 일자리·직업 훈련 생각중"

송고시간2017-10-15 13:11

국제기능올림픽 참석차 아부다비 방문…현지 취업자와 간담회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선수단을 격려하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선수단을 격려하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서울·아부다비=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강훈상 특파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우버와 같은 새로운 일자리 유형을 창출해 적극적으로 직업 훈련을 시키려는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개회식 참석차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를 방문한 김 장관은 14일(현지 시간) 한국인 취업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국정감사가 끝나면 각 대학의 학생회와 함께 청년 취업 프로그램을 마련해보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한국에는 청년을 원하는 기업은 많지 않은 관계로 청년들을 다양하게 훈련시키고 경험을 쌓게 해서 외국에 내보내려고 한다"며 "많은 청년을 빨리 취업시키고 싶고 그게 정부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초기에는 청년 해외취업에 대한 인식이 나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좋은 취업 프로그램이 많이 생겨났다"며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우선은 기존의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외 취업자 간 네트워크를 만들어달라는 참석자들의 요청에 대해서는 "그렇게 해줬으면 좋겠는데 당장 취업이 시급한 현실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며 추후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참석자들에게 "해외취업에 성공한 선배들이 후배들을 이끌고 도와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