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문제 알리기위해 14일부터 미국 방문

송고시간2017-10-13 14:11

길원옥 할머니
길원옥 할머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0)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해결을 촉구하고자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고 13일 밝혔다.

길 할머니는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해 16일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어폴로지' 상영회에 참석한다. 이 영화를 만든 캐나다 출신 티파니 슝 감독도 동석한다.

17일 워싱턴DC로 이동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18일 조지워싱턴 대학, 19일 솔즈베리 대학에서 집회를 개최해 피해자 증언을 할 예정이다. 21일에는 워싱턴의 재미 교포들과 집회를 연다.

정대협은 "아직 정의가 실현되지 않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을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