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종 "처음부터 한미FTA 폐기 가능성까지 염두해 준비"

송고시간2017-10-13 10:53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13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가능성과 관련, "그 결과를 예단할 필요는 없지만 모든 가능성에는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가능성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미국이 우리가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을 요구할 경우 한미 FTA가 깨지는 경우도 상정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처음부터 협상에 임할 때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준비했다"며 "모든 가능성이라는 것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폐기할 가능성도 포함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미국 행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철회했고 이번에 유네스코에서도 철회했다"며 "이런 것을 봤을 때 그런(한미 FTA 폐기)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간파했다"고 밝혔다.

김현종 본부장, 한미 FTA 동향 보고
김현종 본부장, 한미 FTA 동향 보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미 FTA 관련 동향과 향후 계획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2017.10.13
hihong@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