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이영학, 성적 욕구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2보)

송고시간2017-10-13 09:02

인면수심 이영학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인면수심 이영학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유가족을 향해 허리 숙여 사죄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최평천 기자 =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은 성욕 해소를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이영학은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왔던 딸 친구인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선정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