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영학 검찰 송치…"죄송하다…약에 취해 제정신 아니었다"

송고시간2017-10-13 08:36

"사죄드리고 죄를 달게 받겠다…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

얼굴 처음 드러내…경찰,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

인면수심 이영학, 검찰로 송치
인면수심 이영학, 검찰로 송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최평천 기자 =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씨가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카메라 앞에 정식으로 모습을 드러내 "죄송하다"고 말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씨에게 여중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이씨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취재진 앞에 멈춰 서서 살해 동기를 묻는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죄송합니다"라고 반복하며 "더 많은 말을 사죄해야 하지만 아직 이 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검은색과 흰색이 섞인 니트에 회색 운동복 바지를 입고 맨발에 슬리퍼를 신은 차림이었다.

그는 정면을 응시하는 대신 눈을 깔고 허공을 바라보며 중간중간 깊은 한숨을 쉬며 말했다.

경찰은 전날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씨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씨가 과거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린 이씨 얼굴 사진이 공개됐으나 범행 후 이씨 얼굴이 노출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딸(14)에게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중랑구 집으로 데려오게 해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음란행위를 저지르다가 다음날 의식이 돌아온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송치 이후 전반적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유가족을 향해 허리 숙여 사죄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인면수심 이영학, 사죄의 인사
인면수심 이영학, 사죄의 인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사죄의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그래픽] 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사건 일지
[그래픽] 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사건 일지

[현장영상]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약에 취해 제정신 아니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이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카메라 앞에 정식으로 모습을 드러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영학에게 여중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습니다. 이영학은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취재진 앞에 멈춰 서서 살해 동기를 묻는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제공 : 연합뉴스TV, 편집: 왕지웅>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