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내 트럭 금지·대중교통 반값'…獨도시 "미세먼지 줄여라"

송고시간2017-10-13 03:08

독일 본에서 한독 '도심 대기질 개선' 워크숍 열려…양국 전문가 20여명 참석

슈투트가르트·뒤셀도르프 미세먼지 감소 방안 소개

(본=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트럭의 시내 진입 금지와 미세경보 금지가 울린 날 대중교통 50% 할인.

독일의 대표적인 도시로 메르세데스-벤츠와 포르셰의 본사가 있는 슈투트가르트가 도시 환경의 치명적인 문제로 떠오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시행하는 방법이다.

12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주독한국대사관 본 분관과 재독한국과학기술자협회, KIST 유럽연구소 등이 공동 개최한 '건강한 도시를 위한 효과적인 대기질 개선책 워크숍'에서 이 같은 방법이 소개됐다.

슈투트가르트시 도시기후팀장인 울리히 로이터 박사의 발제에서다.

본에서 열린 한독 대기질 개선책 워크숍 [본=연합뉴스]
본에서 열린 한독 대기질 개선책 워크숍 [본=연합뉴스]

슈투트가르트는 미세먼지에 대한 유럽연합(EU) 기준치를 지난해에만 59일을 초과해 독일에서 미세먼지 문제가 가장 심각한 도시다.

EU는 미세먼지 일일 평균 기준치 50㎍/㎥를 1년에 35일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두고 있다.

이 때문에 슈투트가르트는 디젤차의 도심 진입 금지를 검토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슈투트가르트는 트럭의 주요 시내 진입을 금지하면서 4대의 전기차 트럭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중심가의 속도를 40㎞로 제한하는 점도 미세먼지 감소에 상당한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게 로이터 박사의 설명이다.

중심가 지역의 벽을 이끼로 감싸는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다만, 로이터 박사는 이 방식의 효과에 대해서는 장담하지 못했다.

아울러 슈투트가르트는 주요 지역에 시민이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미세먼지 농도를 시민이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될 경우에는 시민에게 소셜미디어 등으로 전달하고 자동차를 이용하지 않도록 권고한다.

패널로 참석한 슈투트가르트시 환경보전과의 이현정 박사는 "지난해 10월부터 한시적으로 미세먼지 경보가 발효된 기간에는 어른이 50% 할인된 어린이 티켓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조만간 할인 가격을 설정해 이런 정책을 다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의 환경청 소속인 클라우스 보그트 박사는 역시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한 뒤셀도르프시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방법을 설명했다.

뒤셀도르프는 차량의 미세먼지 배출량에 따라 빨간색과 노란색, 녹색 카드를 배부하고 일부 지역에 대해선 카드 색깔에 따라 진입을 허용하고 있다.

차량이 가급적이면 주요 중심가를 통과하지 않도록 도시 교통 체계를 설계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한국과 독일의 대기질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해 양국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노력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본 분관의 금창록 총영사는 인사말에서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최대 환경 난제"라면서 "전문가들이 양국의 대응 방안을 교류해 바람직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금창록 주독 한국대사관 본 분관 총영사 [본=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금창록 주독 한국대사관 본 분관 총영사 [본=연합뉴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