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이 최적 조건은 섭씨 17℃ 안팎 밀집한 소나무 아래"

송고시간2017-10-13 08:31

영덕군 국내 첫 '송이 생태환경 보고서' 발간…경북 70∼80% 생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덕=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송이버섯은 섭씨 17℃ 안팎 밀집한 소나무 밑에서 가장 잘 자란다."

전국 최대 송이 산지인 경북 영덕군이 13일 기후에 따른 자생 조건·생산량과 상관관계를 정리한 송이 생태환경 보고서를 발간했다.

군청 권오웅 산림자원과장 박사학위 논문을 바탕으로 송이 생태, 기후 관계 등을 모아 국내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17℃ 기후에서도 소나무만 집중적으로 자라는 곳이 송이 최적지이고 9월 초부터 10월 중순까지 생산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라는 시기는 8월 1% 미만, 9월 38%, 10월 48%, 11월 13%이고 생산일수는 연평균 28.1일이다.

올해는 전국 18개 시·군에서 62t(138억원)을 생산했다.

이 가운데 영덕이 전체의 21%를 차지했고 문경(15.5%), 강원도 인제 (8.3%), 포항 (7.3%), 청송 (6.4%)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는 13개 시·군에서 산발적으로 나왔다.

매년 기후와 생육 조건이 달라 생산량이 차이가 나지만 경북이 전체의 70∼80%로 가장 많다. 강원도는 2006년 이후 생산량이 줄고 있다.

올해는 경북 73.6%, 강원 21.8%, 경남 4.6%를 차지했다.

권오웅 과장은 "송이는 마사토에 산성토질, 소나무가 있어야 한다"며 "역설적으로 경북은 송이가 잘 자라는 척박한 산성토질이 많다는 의미다"고 말했다.

산간내륙 송이는 야물고 무거우며 향이 짙으나 해안 산에서 나는 송이는 무르고 큰 것이 특징이다.

생산량이 적은 해에는 1등급 기준 1㎏에 50만원 이상 치솟지만 풍년이 들면 10만원까지 내려가는 등 해마다 가격 변동이 크다.

송이 홍보와 판매를 위해 봉화와 울진군은 가을마다 송이 축제를 한다. 영덕군은 올해부터 수확철 한 달간 주민이 채취한 송이를 직접 판매하는 장터를 열고 있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