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구성…"권력의 칼춤 멈춰야"(종합)

송고시간2017-10-11 16:42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사건 재수사 요구하기로

홍준표, 文대통령 '안보위기' 발언에 "고종황제 생각나"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1일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맞서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특위 구성안을 의결하고,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시절 각종 의혹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정치보복 대책 특위 발족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 대책 특위 발족한 자유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0.11

강효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일부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수사 촉구와 함께 이 사건을 정진석 의원이 연루된 '노무현 사자(死者)명예훼손' 사건과 병합심리를 요청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 일가가 받은 600여만 달러에 대한 국고 환수, 바다 이야기 사건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재조사 요구도 특위가 맡아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위 위원장은 3선의 김성태 의원이 맡았다.

홍준표 대표는 오후 당사에서 열린 정치보복대책특위 1차 회의 및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 "적폐청산은 전부 정치보복"이라며 "반대진영 궤멸 정치를 하면서 협치를 하자는 것은 옳지 않다. 그렇다면 공소시효가 남은 사건이 아니더라도 DJ·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도 전부 다 들춰내서 같이 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 위원장인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정치보복에 매달리는 동안 나라 안팎의 꼴이 말이 아니다"며 "무능한 망나니 권력의 칼춤을 멈추도록 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의 적폐청산은 인민재판식 적폐청산"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또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홍 대표는 당사에서 열린 SNS 워크숍에서 "지난 대선 때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소위 '달빛기사단'이 문자 폭탄을 날리고, 조직적으로 댓글로 협박한 것은 왜 조사 안 하는가"라며 "자기들 지지하는 사람의 악성 댓글 활동은 쏙 빼놓은 채 연일 전전(前前) 대통령을 소환할 듯이 난리를 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요즘 검찰은 정권의 충견처럼 공소시효 없이 (적폐를) 조사하겠다고 한다"며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까지 올라갈 것인가.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으로 정치보복에 혈안이 된 정권은 처음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5부 요인 초청 오찬에서 "안보위기에 대해 우리가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못한다"면서 초당적 안보협력을 당부한 것과 관련, "그 얘기를 듣고 구한말 고종황제를 생각했다"며 "5천만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려 하지 않고, 안동에 가서 춤이나 추고, 쇼나 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