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펜딩챔피언 기업은행·최하위 도로공사가 우승 후보"(종합)

송고시간2017-10-11 17:39

김희진 FA 잔류로 '디펜딩챔피언' 기업은행 여전히 강해

박정아 영입한 지난 시즌 최하위 도로공사 '우승후보' 부상

14일 기업은행-흥국생명전 시작으로 열전 돌입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진행되고 있다. 2017.10.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디펜딩챔피언' IBK기업은행과 지난 시즌 최하위(6위)에 그친 한국도로공사가 '공공의 적'으로 꼽혔다.

프로배구 여자부 사령탑들은 11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미디어데이에서 입을 모아 기업은행과 도로공사를 우승 후보로 지목했다.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에서 각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0.11
yatoya@yna.co.kr

김종민(43) 도로공사 감독은 "지난 시즌 챔피언 기업은행의 전력이 여전히 가장 좋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감독들은 '도로공사'를 포함했다.

차상현(43) GS칼텍스 감독은 "기업은행이 가장 강하고 도로공사도 강하다. 양 팀의 멤버 구성이 좋다"고 말했고, 이도희(49) 현대건설 감독은 "최근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가장 활발하게 움직인 팀이 기업은행과 도로공사다"라고 설명도 덧붙였다.

서남원(50) KGC 인삼공사 감독도 "기업은행은 주전이 많이 바뀌었다. 어떻게 팀을 안정시키느냐가 관건이다. 도로공사는 레프트 박정아를 영입하고, 외국인 선수도 지난 시즌보다 좋을 것이다. 훨씬 탄탄한 전력을 갖출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미희(54) 흥국생명 감독도 "베테랑 선수들이 포진했고, 공격력이 높이를 겸비한 팀이다"라고 기업은행과 도로공사를 경계했다.

집중포화를 받은 이정철(57) 기업은행 감독은 화살을 도로공사 쪽으로 돌렸다. 이 감독은 "최근 3∼4년 동안 FA 대어를 확보한 팀이 도로공사다. 도로공사가 유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종민 감독은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기분 좋게 받아들였다. 그는 "내가 생각해도 우리 팀 선수 구성이 좋다. 우승 후보로 꼽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기업은행은 가장 늦게 리그에 뛰어든 '막내 구단'이지만, 흥국생명과 함께 가장 많은 우승(3회)을 차지한 '명문 팀'이다.

지난 시즌 우승 주역 박정아가 도로공사로 떠났지만, FA 최대어 김희진을 잔류시켰고 센터 김수지와 세터 염혜선을 영입해 전력을 재구축했다.

인사말하는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인사말하는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에서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0.11
yatoya@yna.co.kr

반면 도로공사는 준우승만 3차례 차지했다. 아직 우승 트로피를 들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최하위의 수모도 겪었다. 하지만 박정아를 영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지난 시즌 큰 고민을 안겼던 외국인 선수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민 감독은 "여자팀 중 우리만 우승 경험이 없다. 한을 풀겠다"고 출사표를 올렸다.

인사말하는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
인사말하는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배구 여자부 미디어데이에서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0.11
yatoya@yna.co.kr

이정철 감독은 "주선 선수 4명(박정아, 김유리, 남지연, 김사니)이 팀을 떠났다. 새판을 짜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응수했다.

지난 시즌까지 기업은행에서 함께 뛴 김희진(기업은행)과 박정아(도로공사)가 '우승 후보' 두 팀에 포진한 것도 관심을 끈다.

김희진은 "일본 전지훈련 기간에 팀이 새롭게 변화하는 걸 확인했다. 어려운 시즌이 되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아는 "도로공사에 좋은 선배들이 많다. 이번 시즌에 꼭 우승하겠다"고 했다.

물론 다른 팀 사령탑들도 기업은행과 도로공사의 '2강 체제'를 허락하지 않을 생각이다.

서남원 감독은 "지난 시즌 인삼공사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올해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컵대회에서 우승하며 돌풍을 예고한 GS칼텍스의 차상현 감독은 "젊고 빠른 배구를 펼치겠다"고 했고, 현대건설 신임 사령탑 이도희 감독은 "이번 시즌에는 꼭 '봄 배구'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2016-2017시즌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프전에서 기업은행에 밀린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를 경험했다. 올해는 또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우승'을 겨냥했다.

V리그 여자부는 14일 화성 체육관에서 열리는 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팀당 30경기를 치르는 열전에 돌입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