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송사과유통공사 정상화"…군민대책위 발족

송고시간2017-10-11 16:04

"청송사과유통공사 정상화하라" [청송군민대책위 제공=연합뉴스]
"청송사과유통공사 정상화하라" [청송군민대책위 제공=연합뉴스]

(청송=연합뉴스) 경북 청송군 사과 농민 등이 11일 '비리자 구속 청송사과유통공사 정상화를 위한 군민대책위원회' 발족식을 열고 있다. 2017.10.11

(청송=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청송군 사과 농민 등은 11일 '비리자 구속 청송사과유통공사 정상화를 위한 군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군민대책위는 발족식 때 채택한 결의문에서 "군민을 기만한 자치단체장의 군정 농단과 몇몇 인사가 저지른 청송사과유통공사 비리로 청정 청송 이미지는 크게 훼손됐고 농민은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군정을 농단하고 군민과 농민을 속인 비리 관련자들을 구속하고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청송군은 청송사과유통공사가 공기업 본연의 목적을 지키고 정상운영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에게 금품을 받거나 국회의원·군의원 개인 선물용 사과값을 군 예산으로 대납하게 한 혐의(뇌물수수, 업무상횡령 등)로 한동수 청송군수를 지난달 불구속 입건했다.

한 군수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사과유통공사 임직원 5명, 자기 선물용 사과값을 군에 떠넘긴 혐의로 군의원 3명도 입건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