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국어교육 강화법에 헝가리 "소수민족 탄압" 반발

송고시간2017-10-11 16:30

헝가리 EU 통해 압력행사…우크라 "탄압 아니다" 대화제의

 우크라이나 서부의 중등학교에서 헝가리어 수업을 진행하는 교사
우크라이나 서부의 중등학교에서 헝가리어 수업을 진행하는 교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헝가리가 우크라이나의 자국어 교육 강화 정책에 반기를 들면서 외교 갈등이 불거질 조짐이라고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는 중등학교에서 교사들이 오직 우크라이나어만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고 헝가리어 등 소수민족 언어로 가르치는 것을 중단하는 내용의 법안을 지난달 통과시켰다.

소수민족 통합과 이들의 공공 부문 취업을 도우려는 조치라고 우크라이나 당국은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움직임은 우크라이나에 자국어를 사용하는 인구가 많은 이웃국가 헝가리, 러시아, 루마니아 등의 반발을 불렀다.

우크라이나 서부 트란스카르파티아 지역에는 헝가리 출신 소수민족만 15만명에 달하며, 다른 나라 출신 소수민족도 규모가 큰 편이다.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은 새 법률 때문에 소수민족의 권리가 제한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는 16일 유럽연합(EU) 외무장관들을 만나 문제를 제기하겠다며 보복 의사를 밝혔다.

시야르토 장관은 "새 법이 EU와 우크라이나가 맺은 협약에 어긋나는 만큼 협약을 재검토하도록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EU와 정치적, 경제적으로 더 밀접한 관계를 맺기로 작년 7월 제휴협약을 체결했다.

헝가리의 이 같은 반발에 우크라이나는 상황을 진정시키려는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모든 수준에서 헝가리와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파벨 장관은 12일 헝가리를 방문해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헝가리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도 새 법안은 우크라이나어로 교육하는 과목 수를 늘린 것일 뿐 소수민족을 타깃으로 삼지 않으며, 헝가리어 교육을 전면 폐기하는 것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