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타당성 조사서 제동걸린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재추진

송고시간2017-10-11 16:13

울산시, 대통령 공약사업에 기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건의키로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가 추진한 외곽순환고속도로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이 사업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만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면제사업 추진이 어려우면 대안 노선을 발굴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신청하는 등 이 사업을 반드시 실행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시는 1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의 외곽순환고속도로사업 추진 경과 및 계획을 밝혔다.

울산 외곽순환도로 예타 면제사업으로 재추진
울산 외곽순환도로 예타 면제사업으로 재추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대호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이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외곽순환도로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재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울산 외곽순환도로는 울산의 북쪽 동서축인 경부고속도로 미호JCT∼동해고속도로 범서IC∼옥동·농소도로 가대IC∼오토밸리로 호계IC∼북구 강동을 연결하는 총연장 25.3㎞, 왕복 4차선이다.

사업비는 8천700억원으로 2015년부터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됐다.

그러나 조사 결과 경제성을 판단하는 비용편익 비율(B/C)이 0.53으로 통과 기준인 1.0에 훨씬 못 미치면서 사업 자체가 종결됐다.

시는 이 사업이 대통령의 지역공약 사업으로 선정된 것에 기대를 걸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다시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그동안 정부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추진한 도로건설 사업은 2008년 광역경제권 30대 선도 프로젝트인 함양∼울산, 울산∼포항고속도로 등이 있다. 광주 외곽순환고속도로, 부산 외곽순환고속도로, 대구 외곽순환고속도로 등도 면제사업이었다.

울산시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추진마저 어려우면 대안 노선을 발굴해 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신청하기로 했다.

대안 노선은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의 서쪽 종점인 경부고속도로 미호JCT를 새로 신설하지 않고 미호JCT 신설 지점과 가까운 경부고속도로 활천IC를 종점으로 활용하는 방안이다.

울산 외곽순환도로 대안 노선
울산 외곽순환도로 대안 노선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가 11일 밝힌 울산 외곽순환도로 대안 노선.

활천IC는 지난해 개설됐기 때문에 최소 300억원의 미호JCT 신설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시는 나아가 대안 노선인 활천IC∼동해고속도로 범서IC 구간이 평탄한 곳이 많아 기존에 계획했던 산악지형의 구간보다 공사비용이 훨씬 적게 들 것으로 예상한다.

김대호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은 "외곽순환도로는 울산 외곽을 사각형으로 연결할 때 북쪽의 동서축 구간에 해당하고 경부고속도로, 동해고속도로, 국도7호선과 31호선 등 4개 도로를 연결하기 때문에 울산, 포항, 경주 등 인구 200만 명의 동해남부 3개 도시 핵심 교통망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사업인 만큼 반드시 재추진되도록 중앙정부에 지속해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