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갑상선암 소송 기약없어…정부가 대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17-10-11 15:57

고리원전 4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리원전 4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원자력발전소 주변에 살다 갑상선암을 앓게 됐다고 주장하는 주민들이 "정부는 피해가 명백하게 입증된 갑상선암 피해 주민에 대한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전 주변지역 갑상선암 피해자 모임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전이 아닌 안전 중심의 새로운 에너지 정책은 지난 시기 피해 주민을 구제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2015년 원자력안전위원회 연구에서 원전 주변지역 주민이 다른 지역 주민보다 갑상선암뿐 아니라 모든 방사선 관련 암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주변지역 주민에게 갑상선암이 많은 이유로 제시한 '과잉진료'도 근거 없음이 후속 연구에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한수원에 이 문제를 맡겨 놓을 것이 아니라 역학조사에 근거한 대책 마련에 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4개 원전 주변지역 주민 618명이 갑상선암 발병에 따른 피해보상을 요구하며 한수원을 상대로 2년 넘게 공동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와는 별도로, 고리원전 주변에 거주하는 이진섭 씨 가족은 2012년 7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 5년째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 1심에서 일부 승소했고, 2심이 진행 중이다.

피해자 모임은 "우리는 40년간 원전 가동에 따른 여러 피해를 감내하며 국가 발전에 이바지해왔다"면서 "정부는 우리가 힘겹고 기약 없는 소송에 기대어 스스로 구제하도록 내버려두지 말고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