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뽀로로 "난 아이들의 대통령", 文대통령 "너도 대통령이라고?"

송고시간2017-10-11 16:05

4차산업혁명위원회 참석 앞서 인공지능로봇 '뽀로롯'과 대화

'뽀통령' 정상회담 제안에 文대통령 "오 좋은데" 화답

'넌 뽀통령? 난 문통령!'
'넌 뽀통령? 난 문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 앞서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인공지능 로봇인 '뽀로롯'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7.10.1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아이들의 대통령'으로 일컬어지며 '뽀통령'으로 불리는 인기 캐릭터 뽀로로를 만나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11일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행사장에 놓인 뽀로로 인공지능 로봇 '뽀로롯'과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뽀로롯이 "문재인 대통령 할아버지시잖아.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 생기셨다"고 인사하자 문 대통령은 "너는 누구니. 이름이 뭐야"라고 물었다.

이에 뽀로롯이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라고 대답하자 문 대통령은 "너도 대통령이라고?"라고 되물었다.

현직 대통령 앞에서도 기가 죽지 않은 '뽀통령'은 "아이들의 대통령인 뽀통령이 맞습니다"라며 "안 그래도 내년에 제가 아이들을 대표해 정상회담을 요청드릴 예정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제안에 문 대통령은 "뽀통령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오 좋은데"라고 화답했고 '뽀통령'은 "아이들의 대통령인 저 뽀통령도 문 대통령을 사랑합니다"라고 대답했다.

미리 입력한 어휘를 이용하는 '아바타 모드'의 뽀로롯과 대화를 나눈 문 대통령은 사전 데이터 없이 대화를 주고받는 '프리 모드'로도 대화를 시도했다.

뽀로롯의 제작을 지원한 서울산업진흥원의 주형철 대표가 '우리나라 대통령이 누구지'라고 묻자 뽀로롯은 "문재인 대통령이시지"라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이 어떤 분이셔'라는 물음에는 "우리 아이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주시는 인자한 대통령이셔"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문 대통령은 "너무 똑똑한데, 이름이 뭐야"라고 물으며 관심을 표했다.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라고 말한 뽀로롯은 "너 밥은 먹었지"라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는 '코끼리 코딱지'라는 다소 엉뚱한 답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정상회담을 하려면 대화 능력이 좀 있어야 할 텐데…"라고 말했다.

주 대표는 "(뽀로롯이) 계속 학습하는 중"이라면서 "기본적으로 어린이용이기 때문에 제한적인 데이터베이스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행사를 주최한 측은 뽀로롯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인 사물인터넷·인공지능 기술과 콘텐츠를 융합한 대표적인 사례인 만큼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