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과 무역하는 대전지역 기업 56.7% "사드보복 체감"

송고시간2017-10-11 15:41

4분기 BSI '92'…올해 1분기부터 이어오던 상승세 주춤


4분기 BSI '92'…올해 1분기부터 이어오던 상승세 주춤

최근 3년간 BSI 지수 추이
최근 3년간 BSI 지수 추이

[대전상공회의소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중국과 무역하는 대전지역 기업의 56.7%가 '사드보복'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 등 잇단 대북 리스크와 중국·미국과의 통상마찰로 대내외 환경이 악화하면서 지역 기업의 체감경기도 위축됐다.

11일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300개 제조업체 대상으로 '2017년 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기준치(100) 이하인 '92'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부터 이어오던 상승세가 꺾이며 3분기 만에 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사드보복'
'사드보복'

[연합뉴스 자료 일러스트]

2014년 3분기에 '102'를 기록한 이후 13분기 연속 기준치에 미달하며 체감경기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상의 관계자는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 등 대북리스크와 중국·미국과의 통상마찰로 대내외 환경이 악화하면서 지역 내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다소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며 "13분기 연속 기준치를 넘어서지 못한 만큼, 체감경기 침체가 장기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내 수출·입 기업의 주요 무역 상대국 조사에서는 중국이 35.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동남아 지역 국가가 18.5%로 뒤를 이었고, 현재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이 쟁점으로 떠오른 미국은 13.6%였다.

대전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상공회의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 무역 상대국으로 중국을 선택한 기업 중 56.7%는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사드보복의 구체적 사례로는 '주문량 감소', '국내 부품 사용 중단', '중국 원자재 단가 인상', '중국 출장 비자발급 요건 강화', '물품 선적 지연', '중국 내 검역 강화' 등을 꼽았다.

사드보복 초기였던 올해 3월 초와 비교해서도 64.7%의 기업은 '사드보복이 그대로다'라고 응답했고, 29.4%는 '더 악화했다','개선됐다'는 의견은 5.9%에 불과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