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지막 사법시험' 55명 2차 관문 통과…11월 최종합격 발표

송고시간2017-10-11 14:40

11월 1∼2일 3차 면접…로스쿨 체제 따라 올해로 사시 폐지

마지막 사법시험 고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지막 사법시험 고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법무부는 올해 마지막으로 치러진 제59회 사법시험 2차 시험에서 55명이 합격했다고 11일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사법시험 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차 합격자 명단을 확정했다.

올해 2차 시험에는 모두 186명이 응시해 55명이 합격했다. 경쟁률은 3.38 대 1을 기록했다.

합격자 중 법학 전공자와 비전공자는 각각 41명(74.55%), 14명(25.45%)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30명(54.55%), 여성 25명(45.45%)이다.

올해는 1차 시험이 치러지지 않아 이번 2차 시험 응시자는 모두 지난해 1차에 합격한 재시험 응시자들이다.

59회 사시 최종 합격자는 내달 1∼2일 치러질 3차 면접시험을 거쳐 확정된다.

법조인 양성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제도로 완전히 대체됨에 따라 사법시험은 이번 59회를 끝으로 폐지된다. 사시 근거가 된 사법시험법은 변호사시험법 부칙 조항에 따라 올해 12월 31일 없어진다.

사법시험의 시초는 1947∼1949년 3년간 시행된 조선변호사시험이다. 이후 고등고시 사법과로 명칭이 바뀌었다가 1963년부터 '사법시험령' 제정 이후 자격시험인 사법시험으로 불렸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