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래소 차기 이사장 정지원·최방길 2파전(종합)

송고시간2017-10-11 14:56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한국거래소의 차기 이사장 후보군이 정지원 현 한국증권금융 사장과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 등 2명으로 좁혀졌다.

이에 따라 한동안 거론돼온 내부 출신 이사장의 선임 가능성은 사라졌다.

거래소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11일 차기 이사장 공모에 지원한 후보들의 서류를 심사한 결과, 면접 대상자로 정 사장과 최 전 대표 등 2명을 면접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거래소 안팎에서는 한국증권금융 사장 임기가 1년여 남은 상태에서 공모에 응한 정 사장이 최종적으로 유력하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증권가 일각에서는 정 사장이 자신의 한국증권금융 자리를 아직 드러나지 않은 실세에게 양보하기 위해 이번 공모에 응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애초 14명이 지원했으나 이 가운데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장, 이철환 전 거래소 시장감시본부장, 김성진 전 조달청장 등은 중간에 지원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서류심사는 정 사장과 최 전 대표를 포함해 김재준 현 코스닥위원장, 최홍식 전 코스닥시장본부장, 신용순 전 크레디트스위스은행 감사 등 1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24일 면접심사를 거쳐 10월 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이사장 선임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물DB

[한국거래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물DB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